상단 바로가기 채용정보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채용정보 검색

커리어 소식

전국 국립대 총장 만난 문 대통령 "기술 국산화, 국가적 과제 됐다"
출처 : 한국경제

등록일 : 2019/08/23

대학에 적극적 역할 당부


[ 박재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소재·부품 기술 자립을 위한 국내 대학들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세정 서울대 총장 등 전국 국립대 총장 24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기술의 국산화, 소재·부품 중소기업의 원천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이 매우 중요한 국가적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정부와 산업계가 핵심 기술 국산화에 힘쓰고 있는 만큼 국립대들이 이를 뒷받침해달라는 주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국립대 총장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면 정부가 연구개발(R&D) 또는 지역 예산을 통해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립대가 지역혁신의 거점 역할을 강화해 줄 것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학과·전공의 융합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 혁신은 국립대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지역주민이 확실히 체감하도록 역할을 해달라”며 “학문 간, 전공 간, 심지어 문과·이과라는 큰 영역의 벽도 무너뜨리는 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달 시행되는 강사법(개정 고등교육법)을 거론한 뒤 “시간강사 신분을 보장하고 처우를 개선하자는 취지인데, 역설적으로 강사 일자리를 줄이는 결과가 빚어지고 있다”며 “고용 유지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